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서울시 2025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 수정 가결

정책사회

by 리플레이 비즈라이프24 2020. 6. 26. 16:40

본문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 사항./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25일 열린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에서 '서울시 2025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상 광역시·도에서 수립하는 도시재생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이번 변경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신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지정과 기정지역의 변경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 전략계획 변경을 통해 신규 지정된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은 중심시가지형 6곳, 일반근린형 2곳, 국가선도지역 2곳 등 총 10곳이다.
중심시가지형은 ▲북촌가회구역 일대 ▲홍제역 일대 ▲효창공원 일대 ▲구의역 일대 ▲풍납토성 일대 ▲면목패션특구 일대다. 쇠퇴한 산업·상업·역사문화 특화지역 중 지난해 후보지 거버넌스 구축사업을 통해 같은해 11월 25일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곳들이다. 일반근린형은 강서구 공항동과 경복궁 서측 청운효자사직동이다. 지난 2018~2019년 희망지 사업을 진행한 노후주거지역 중에서 심사를 통해 작년 11월 5일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됐다.
경제기반형 홍릉 일대와 일반근린형 목3동은 2019년 11월 중앙정부에 의해 국가선도지역으로 결정돼 활성화계획이 수립된 곳으로 이번 전략계획에 추가 반영됐다.
시는 기정지역의 경우 경미한 구적오류 정정 3건을 포함해 주민의견 청취,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 그동안 개별 활성화계획 수립과정에서 수렴된 의견을 반영, 총 11건의 지역경계를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날 위원회에서 수정 가결된 사항을 7월 초 시보를 통해 고시할 방침이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전략계획의 신속한 변경을 통해 진행 중인 도시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고 국가 도시재생뉴딜 공모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