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사용처 1순위 어디에 도움 됐나 ?

정책사회

by 리플레이 비즈라이프24 2020. 6. 29. 11:02

본문

서울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초기에 신청한 후 대상자로 선정돼 지원을 받은 자영업자 중 92%가 영업 유지에 도움이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2개월간 총 14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을 5월 25일부터 6월 30일까지 접수한다.
시는 6월 26일 기준으로 약 51만명 중 약 39만명에게 2732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설문조사는 초기 신청자 1만명 중 선정돼 지원을 받은 9073명에 대해 이뤄졌다. 이 중 조사에 응한 이는 2713명이다.
사용처를 보면 응답자 중 47%(1265명)는 지원금을 임대료 지급에 사용했고, 재료비(16%, 441명)와 인건비(10%, 283명)가 그다음이었다.
자영업자의 91%가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답했다. 신청절차가 간편하다고 응답한 사람은 92%였다. 
온라인 접수는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본인인증과 사업자등록번호 입력만으로 신청 가능하다. 
방문 접수는 사업장 소재지 우리은행 지점(출장소 제외)이나 구청에 신청서,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사본, 통장사본 등 서류를 내면 된다. 대리신청 시에는 위임장도 필요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나 다산콜센터, 사업장 소재지 자치구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영업자 생존자금이 임대료, 인건비와 같은 고정비용에 활용돼 영업유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줬다"며 "서울시는 자영업자들이 골목 경제에 튼튼한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