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서울시 청사 지하엔 스마트 서울이 있다 ? '스마트서울' 전시관 개관

정책사회

by 리플레이 비즈라이프24 2020. 10. 27. 11:45

본문

스마트서울 전시관./ 서울시

서울시는 시청 지하 1층 시민청에 스마트 도시 행정서비스와 기술을 소개하는 '스마트서울 전시관'을 개관한다.

전시실은 총 198.32㎡(약 60평) 규모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민의 삶이 변화되는 도시, 서울'이란 주제 아래 ▲서울을 수집하다 ▲서울을 살펴보다 ▲시민의 삶을 바꾸다 ▲함께 만들다 4개 섹션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섹션 '서울을 수집하다'에선 서울시 통신망 'S-Net', 미세먼지·온도·습도 같은 환경데이터를 모으는 'S-Dot', 열린데이터 광장 등 시가 추진 중인 관련 사업들을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 섹션 '서울을 살펴보다'는 디지털 트윈 기술로 시 전역을 3D로 구현한 'S-Map'을 대형 터치스크린(1.6m×0.9m)으로 체험해보는 공간이다. 원하는 장소를 누르면 일조량·조망권·바람길 같은 환경 정보를 쉽고 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

세 번째 섹션 '시민의 삶을 바꾸다'에서는 스마트도시 정책이 구현된 도시의 하루를 체험하는 방식으로 전시가 진행된다.

네 번째 섹션 '함께 만들다'에선 '민주주의 서울'을 통해 시민 의견이 시정에 반영되는 과정을 보여준다.

전시관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비대면 관람도 가능하다. 전시 가이드는 '스마트서울 전시관' 전용 앱에서 제공한다. 해당 앱을 설치하면 각 섹션마다 설치된 비콘(블루투스 무선통신 장치)이 관람객 위치를 자동으로 인식해 스마트폰에 전시 설명이 나타난다.

스마트서울 전시관 관람은 시민청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된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운영하며 일요일은 휴관한다. 1일 3회(10시, 14시, 16시) 사전 예약자에 한해 입장 가능하다. 관람료는 무료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