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결혼 적령기 男 33.61세, 女31.6세...인구동향 분석 결과

정책사회

by 비즈라이프24 2021. 12. 16. 16:45

본문

결혼 건수는 줄고 출생아수 64% 급감 
기대수명도 증가 82.0 → 84.8세로 증가 

서울시가 최근 20년 동안의 인구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결혼 건수는 절반 가까이 줄었고, 출생아수는 64% 급감했다.

 

시에 따르면 작년 서울 시민의 결혼 건수는 4만4746건으로, 2000년 7만8745건과 비교했을 때 43.2% 줄어들었다.

2020년 평균 초혼 연령은 여자는 31.60세, 남자는 33.61세로 나타났다. 20년 전과 비교해 여성은 4.35세, 남자는 3.39세 초혼 연령이 높아졌다.


작년 이혼 건수는 1만6282건으로 2000년 2만5477건 대비 9195건 줄었다. 20년간의 인구동향 자료를 살펴보면 서울시민의 이혼 건수는 2003년에 3만2499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라고 시는 설명했다. 


지난해 서울시의 출생아수는 4만7445명으로 2000년 13만3154명보다 64.3% 줄었다. 합계 출산율(15~49세의 가임기 여성이 1명당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수)도 2000년 1.28명에서 2020년 0.64명으로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평균 출산 연령은 29.49세에서 33.98세로 4.49세 증가했다. 


결혼한 부부가 첫 아이를 낳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2년을 넘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첫째 아이 출산까지 평균 결혼 기간은 2.6년으로 10년 전인 2010년보다 0.6년 길어졌다. 둘째아이 이상의 출생도 감소했다. 2000년 47.6% 2021년 36.4%로 11.2%포인트줄어 들었다.


지난해 서울시에서 사망한 인구는 4만5522명으로 2000년 3만9296명 대비 6226명 많아졌다. 고령 인구 증가로 사망자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00년 이후 연평균 사망자는 4만74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연령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80세 이상이 전체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5.7%로 20년 전에 비해 20.9%포인트 급증했다. 기대수명도 늘었다. 2005년 79.8세였던 기대수명은 2011년 82.0세, 2020년 84.8세로 증가했고, 여자가 남자보다 5~6세 높았다.


지난해 천만 인구의 도시라는 타이틀을 뗀 서울시는 올해 인구 자연 감소가 전망되고 있다. 인구의 자연 감소는 태어난 인구(출생자수)보다 사망한 인구(사망자수)가 더 많아지면 발생하는 현상이다. 작년 서울에서 태어난 인구는 4만7445명이고, 사망자수는 4만5522명으로 자연감소(1923명)에 근접하고 있는 실정이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